검색

시인의 선택 / 시인 오경화

크게 작게

한성뉴스넷 2021-01-11


  © 한성뉴스넷


시인의 선택 / 오경화

 

꽃을 든 시인은 
아름답다 
하지만 나는 빵 몇 개를 
더 샀다

아름다움의 여유보다는
생활의 만족을
선택한 것이다

그렇다고 아름다운 것을
잊어버린 것은 아니다 
때로는 꽃향기에 빠지곤 한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선택을 했다
그것만이 사는 길이므로....

 

 

기사입력 : 2021-0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