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람이 나에게 / 장시백

크게 작게

이길순 기자 2020-11-29


 

  © 한성뉴스넷

 

바람이 나에게 / 장시백

 

 

어디서 불어오고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할 필요는 없어

네게 잠시 머물 때
온전히 느끼고 맘 편히 보내주면 돼

날 잡을 생각은 말고, 흔들리는 너의 마음을 잡아

 

(장시백 시인, 서정문학, 서울디카시인협회 운영위원)

 

 

[감상]

우리는 가끔 바람의 정체를 궁금해한다. 물리적인 바람이든 마음속에 이는 파문이든 손에 잡히지 않는 흔들림 때문에 아파하기도 하고 힘든 밤을 보내기도 한다. 장시백 시인의 바람이 나에게는 그런 의문 부호 하나를 툭 던지며 마음의 흔들림을 자기 안에서 찾으라 한다. 많이 흔들려 본 사람의 관조에서 나온 알곡 같은 메시지다.(양향숙 시인, 서정문학, 서울디카시인협회 운영위원)

 

 

기사입력 : 2020-11-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