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은수미, “5. 18 광주의 이름으로 인권과 민주주의 위해 노력”

은수미 시장, 17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크게 작게

이길순 2019-05-18


 

▲ 은수미성남시장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 한성뉴스넷


은수미 성남시장은 “5.18 광주의 이름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17일 오후 시청 온누리실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이 있었기에 지금의 민주주의가 있고 우리의 미래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 한성뉴스넷


또한 은 시장은 최근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폄훼, 왜곡하는 망언이 잇따르고, 5.18 당시 학살에 관여했던 사람 중 제대로 단죄된 사람은 없다“39년이 흘렀지만 우리를 가로막고 억압했던 독재는 흔적이 아니라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은 시장은 만약 광주민주화운동이 없었다면 39년이 지난 지금 우리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는 없었을 것이라며 “5.18의 정신으로 미래를 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의 이름으로 세월호의 진상을 규명하고 메르스와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아동학대, 가학, 혐오를 근절시키고 시민의 행복과 존엄한 삶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그 길에 시민여러분이 함께 해달라고 강조했다.  

 

▲ 은수미성남시장,5.18 민주화운동39주년 기념식 참석     ©한성뉴스넷

이날 행사는 은수미 성남시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 이상락 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록영상 상영, 추모시 낭송, 기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성남의 민주 열사인 김종태, 송광영, 신장호 열사에 대한 증언과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인물인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의 증언도 이어져 의미를 더했다.

 

 

기사입력 : 2019-05-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